한화큐셀, 포르투갈 최초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 발전소 짓는다
Sep, 2020



315MW 사업권 획득, 포르투갈 최초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 사업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에 따른 출력변동성을 해소할 수 있어 향후 시장 확대 기대


한화큐셀이 포르투갈 남부 알렌테주(Alentejo)와 알가르베(Algarve) 지방의 12개소 약 700MW¹(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 사업 입찰에서 총 6개소 315MW의 사업권을 확보했다. 한국 기준으로 연간 약 45만 명이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에 해당하는 규모로, 한화큐셀은 향후 잔여 인허가 개발작업을 완료하고 오는 2024년까지 발전소를 준공할 예정이다.


포르투갈 정부는 2018년 6월에 2030년까지 전체 발전원의 35%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는 발표를 했다. 또 올해 7월 포르투갈 국영전력회사인 EDP(Energias De Portugal)에서는 내년까지 1.2GW(기가와트)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 운영을 종료하겠다고 선언하며, 국가 전체적으로 재생에너지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전체 사업 중 한화큐셀이 획득한 사업은 포르투갈 최초로 태양광과 에너지저장장치(이하 ESS)를 결합한 형태로 진행된다. 태양광과 ESS가 결합된 발전 사업은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에 따른 출력변동성을 해소할 수 있어 향후 시장 확대가 기대되는 사업 유형이다.


이 사업은 한화큐셀에게도 ESS를 결합한 최초의 대규모 프로젝트이자 포르투갈에서 진행한 프로젝트 중 최대 규모다. 한화큐셀은 그간 태양광 모듈 사업에 집중해왔으나 올 1월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비전을 수립한 후 태양광과 ESS가 결합된 태양광 솔루션 사업, 태양광 발전소 개발 사업, 소비자들에게 직접 전기를 판매하는 전력 판매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유럽은 한화큐셀의 주요 시장이자 세계 재생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시장”이라며 “그간 태양광 모듈 사업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재생에너지 시장의 빠른 확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큐셀은 올해 1월 RIC에너지로부터 스페인에서 1GW 규모의 태양광을 사업권을 인수했으며 이베리아 반도를 시작으로 향후 유럽 전역에서 본격적인 태양광 발전 사업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1. 본 사업은 MWac 기준이며, ac(alternating current)는 계통(Grid)에 연계되는 교류 기준의 설비용량 단위를 의미함.



▲한화큐셀이 건설한 독일 브란덴부르크에 위치한 태양광 발전소


icon
share